section1

작가노트

나는 액션페인팅으로 작업을 시작한다.
내가 액션페인팅을 택한 이유는 내가 표현하고 싶은 보이지 않는 세계를 가장 잘 표현해 낼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보이지 않는 세계란 육체의 삶을 너머 선 나의 삶을 이루는 수 많은 에너지와 영적인 것들을 뜻한다.
내게 ‘영적인 것’ 이라는 것은 나의 삶의 시작과 끝을 이루는 신의 개입, 절대자와의 소통 내가 체험한 바를 세상으로 전달 해내는 연결고리가 되기를 원하는 것이다. 그것을 쉽게 설명하자면, 내가 이 세상에 존재하게 된 부모님의 헌신적인 사랑이 그것이다.
나는 처음부터 자립할 수 있는 존재가 아니었다. 그 누군가에 의해 얻어진 생명이며, 나 또한 그 어떤 생명을 낳을 존재이고, 그렇게 이 세상은 흘러간다. 그 과정에서 너무나 당연한 것들에 대한 감사한 일들을 찾아보고 삶의 목적을 이뤄나가기 위해 나의 작업이 시작되었다.
내 작업의 큰 주제는 이러한 삶의 과정에 존재하는 ‘사랑’ 이다.
그 사랑 안에는 기쁨 뿐만이 아니라 아픔과 슬픔, 고독, 절망의 모든 감정이 수반된다. 다양한 삶의 경험을 통해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지, 감사가 무엇인지 깨닫게 해주기 때문이다. 나는 나의 삶 속에 그 사랑을 닮아보고 싶어서 붓이 아닌 나의 온 몸이 펼쳐진 천 위에 던져지게 된 것이다. 액션을 취할 때 나의 의식 너머의 순간은 펼쳐지며 그것은 나의 원형이자 신이 개입하여 영적인 소통의 장이 되는 것이다.

나는 이러한 형식을 통하여 삶의 보편적이고 총체적인 이야기들을 평면, 설치, 퍼포먼스로 확장시켜 풀어나가고 있다. 2006년도부터 2009년도까지는 전적인 영적인 교류로 부터 자아를 찾아가는 과정으로 평면 위에 천을 얽히고 설켜가며 추상작업을 진행해 왔다면 그 이후로는 세상과의 소통을 하기 위한 TEXT나 해골, 입술 등의 간결한 이미지 안에 추상적인 영역을 개입시켰다. 그리고 꾸준히 퍼포먼스를 진행해 오고 있는데 나의 고향인 바다 라는 특정한 장소에서 매 년 펼쳐지는 퍼포먼스를 통해 나의 유한 한 삶의 시간을 기록해 두는 장치로써의 역할을 해오고 있다.

Artist Statement

My interest is an infinite world that is unfolded behind a mortal life. In order to pass this world onto an artwork, I have chosen action painting. The act of throwing my whole body to the spread-out fabric instead of the paintbrush is the process of projecting my unconsciousness as it is and the best method to reflect the world that I want to express.

Mostly the unprocessed cloths are chosen to be used for action painting as it is the best fabric to represent the texture of skin. The cloths that can adequately absorb the properties of paint and embrace the traces are similar to the skin that melts accords with the passage of time. In other words, the activity of placing my traces onto the cloths represents the media to reflect my mortal life as it is.

The activity involves throwing my whole body and other substitutes of the paint brush such as over-worn jeans or bags by soaking them. Including myself, the whole procedure of including the traces of abandoned tools signifies “reborn”. It is also a former stage that brings about another possibility that reminds of a specific feature through the traces of my unconscious languages. Additionally, these unfolded traces seemed as if they were reflecting the chaos and emptiness. Through this chaos I looked for new features.

By ripping off the cloths and recombining them through stitching into each stitch the new inner feature will be born. The features that I am directing to have been made by an abstract or other features were affected by the inner-side conflicting elements. As I needed to solve these conflicts and elements caused by the imageries, I could not limit my work with only one material nor subject. For this reason, I started to make new features in several of ways from the abstractive, conceptual and two-dimensional works to an installation and performance. Therefore, without having a limitation as a subject, my work maintains its persistency through the combination of two extreme acts such as action painting and sewing.

From 2006 to 2009 in order to find my own identity I have been expressing through abstract works. After 2009 I have been harmonizing myself with society and to solve the conflicts that arose from it, I have tried different works that included putting them into more clear forms. Now, I am including different life elements into the work through installing the boundary between the abstract and concept with skin and also different performances. Through the symbolic features of a flower, cross, skull and eye, or sometimes abstracts, I am engaging with my project in order for my inner-side to be reborn again.